상단여백
HOME 뉴스 문화
예술교육 체험의 장 ‘예술로 놀장’ 주말 개최다양한 문화예술교육을 한 자리에… 27~28 서울어린이대공원에서 개최

 

 서울문화재단(대표이사 주철환)은 서울특별시와 함께 세계문화예술교육 주간에 맞춰 아동, 청소년, 가족 등 시민 누구나 참여할 수 있는 문화예술교육 체험의 장터 <예술로 놀장> 행사를 5월 27일(토)부터 28일(일)까지 서울어린이대공원에서 개최한다.

<예술로 놀장>에는 놀토(‘노는 토요일’을 줄인 말)에 어린이와 청소년을 비롯해 온 가족이 예술로 여가를 즐기는 ‘서울 꿈다락 토요문화학교’ 사업을 중심으로 다채로운 프로그램이 펼쳐진다.

올해로 4회를 맞이하는 이번 행사는 서울 꿈다락 토요문화학교 지원사업 선정단체 중 26개 단체(기관)가 참여하며 총 30여개 프로그램이 서울어린이대공원에서 진행된다. 이번 행사는 대상별(어린이, 청소년, 가족) 맞춤형으로 차별화된 예술체험 프로그램과 다양한 연령층 모두가 함께 참여할 수 있는 예술놀이터를 비롯해 공연 등 다양한 볼거리를 제공한다. 프로그램 참여자 모집은 5월 21일(일)부터 서울문화재단 누리집에서 가능하다.

서울문화재단 임미혜 예술교육본부장은 “생활 속 예술이 강조되면서 예술교육 가치 확산을 위해 서울 곳곳에서 다양한 문화예술교육 프로그램이 마련되었다. 문화예술교육 단체(기관)와 시민의 만남의 장인 본 행사는 서울의 우수 문화예술교육 프로그램을 소개하고 또래간의 소통과 친밀감을 강화하는 여가문화 모델을 제시하고자 추진됐다”고 밝혔다.

<예술로 놀장>은 시민들이 자연스럽게 생활 속 예술교육의 가치를 경험하고 친밀감을 느낄 수 있는 예술체험 장터로 참여자들이 주말에 건전한 여가문화를 경험할 수 있도록 준비했다.

‘예술체험’ 프로그램은 △내가 꿈꾸는 상상의 세계를 직접 만들고 그 속으로 문을 열고 들어가 환상적인 영상을 만들어보는 ‘열려라, 환상의 문!’(공공씨네) △나만의 인형을 한지로 만들고 전통 잔단에 맞춰 움직여보는 ‘덜미야! 넌 누구니?’(광대생각) △타임캡슐 속 보물을 활용해 가족 간 세대교감의 시간을 갖고 가족과의 대화 내용을 합동 시화로 완성시켜보는 ‘엄마와 나와 ㅇㅇ과 시’(넘나들이) △다양한 재활용품을 이용해 움직이는 로봇을 만드는 ‘재활용 로봇만들기’(문화미디어줄) △우리나라에만 있는 전통 침선 기법인 색실문양누비의 문양을 활용해 소망이 담긴 괴불을 만들어보자(색실문양누비보존협회) △누구나 주인공이 되는 작은무대, 나를 다양한 선과 색으로 표현하는 시각예술 퍼포먼스 체험(조우) △세상이 거꾸로 돌아간다면 어떤 모습일까? 영상으로 만드는 거꾸로 돌아가는 세상(시네버스) 등이 준비되어 있다.

이 밖에도 시민들이 현장에서 함께 작업해 나가는 ‘꿈을 그리는 칠판’, ‘떠오르는 꿈다락’, ‘다락짜기’ 등 예술 놀이터 행사를 비롯해 마임, 마술, 예술 퍼레이드 등 예술공연이 마련됐다.

서울 어린이대공원 열린무대 앞에서는 현장에서 시민들이 함께 참여하는 작품으로 커다란 캔버스 공동작업 ‘떠오르는 꿈다락’, 대형 만화경 터널을 통해 나와 자연, 빛이 하나가 되는 ‘레인보우 터널’, 분필과 스텐실 등 자유롭게 우리의 꿈을 그려보는 ‘꿈을 그리는 칠판’, 팽이놀이를 이용한 예술작품으로 나만의 모자를 만드는 ‘팽이모자 만들기’, 내 손으로 만드는 ‘미니폭포 물놀이터’, 날실과 씨실을 통해 우리의 다락을 만드는 ‘다락짜기’ 등이 진행되며 ‘에스꼴라 알레그리아’와 ‘이십세기 비보이즈’의 합동공연 꿈다락 개막 퍼레이드와 ‘꼬메디아델아르떼’의 코미디 마임악단 공연 등 다양한 부대행사도 마련됐다.

서울문화재단 주철환 대표이사는 “<예술로 놀장>은 제6회 세계문화예술교육 주간을 맞아 서울 곳곳에서 진행되는 다양한 문화예술교육을 직접 경험할 수 있는 체험의 장을 마련하고 일상 속 예술의 가치를 함께 나누는데 큰 의미가 있다”며 “이번 행사를 통해 예술로 더 새롭고 문화로 다 행복한 우리의 일상을 만들어가는 계기가 되었으면 한다”고 말했다.

프로그램과 관련된 자세한 내용 확인 및 사전참가신청은 서울문화재단 누리집을 참고하면 된다. 일부 프로그램은 현장접수도 가능하며 참가비는 무료다.

황기철 기자  iedunews@naver.com

<저작권자 © 국제교육신문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>

황기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
icon인기기사
기사 댓글 0
전체보기
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.
여백
여백
여백
Back to Top